본문 바로가기
맛집 도장깨기

[인천 맛집/부평 맛집] 부평 핫플레이스 곱도리식당 후기

by 자유로운 권쓰 2020. 2. 5.
728x90


안녕하세요 권쓰입니다.


이번에 부평 맛집 곱도리식당을 다녀왔습니다.


부평 곱도리식당은 소대창 + 닭도리탕(볶음탕)이 들어간 곱도리식당의 주 메뉴입니다.


칼칼한 국물에 담백한 닭고기와 소 대창의 만남이 아주 신선한 조합인데요,


이미 부산에서는 엄청 핫해져서 이곳 부평까지 올라온 게 아닌가 싶습니다. 



부평 곱도리식당의 매장 모습입니다.


곱도리식당의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부평 문화의거리 내 유동인구가 아주 많은 좋은 지역에 위치해있기 때문에 찾기는 매우 쉬울거라 생각합니다.



아직 다음지도에 등록되어있지 않아서 두끼 부평역점을 찾아가시면 같은 건물 1층에 위치해있습니다.


또는 제가 저번에 리뷰했었던 온센텐동 부평점 (온센텐동 부평점 리뷰 보기)


바로 옆에 위치해있습니다.



부평 곱도리식당이 오픈하기 전 이 사진들이 걸린 현수막을 보고


오픈하면 꼭 가봐야지 생각했었는데, 막상 오픈하고나니 평일 저녁이나 주말에는


항상 줄이 너무 길어서 가기가 힘들었었는데 이번에 평일연차를 이용해서 화요일 점심시간에 방문해봤습니다.


과연 한우 대창과 닭볶음탕의 만남은 어떤 맛일까 너무 궁금했었고 평소에 대창덮밥을 잘 하는곳도 많지 않던 찰나에


둘 다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너무 좋았습니다.



부평 곱도리식당의 내부를 들어오니 이렇게 레트로한 분위기를 내고있었습니다.


요즘 식당들의 트렌드가 레트로한 분위기인 것 같습니다.



부평 곱도리식당의 메뉴입니다.


곱도리탕과 대창덮밥을 같이 시키고 싶었으나.. 대창덮밥이 전 날에 생각지 못한 판매량에


제가 방문했던 날 점심에 물량이 없어서 주문을 하지 못했습니다.


방문 전 다른 블로그의 포스팅에서도 재고 부족으로 주문하지 못했다는 후기를 봤었는데


이번에도 재고조절 실패였나봐요. 아쉽지만 그래도 메인메뉴인 곱도리탕 2인분에 (24,000원) 우동사리 (2,000원)을 주문했습니다.


다 먹고나서 볶음밥을 먹을 생각에 공기밥은 주문하지 않았습니다.



일단 밑반찬은 깍두기, 부추무침, 백김치가 나옵니다. 굉장히 단촐하고 특별할 것 없는 맛입니다.


그나저나 그릇이 되게 이뻤어요.



부평 곱도리식당의 메인메뉴 곱도리탕 2인분이 나왔습니다.


사진에 나왔던 비쥬얼과는 많이 달랐지만 끓여서 나온거니까 이해했습니다.


보기만해도 매워보이는 빨간 고추들과 걸죽한 국물이 아직도 침이 고이네요.



부평 곱도리식당의 곱도리탕이 보글보글 끓을 때 영상을 찍어봤어요.


한국인은 보글보글 뚝배기의 된장찌개, 김치찌개 같이 국물음식 너무 좋아하잖아요.


저도 정말 좋아해서 영상을 찍으면서도 얼른 먹고싶어서 참기 힘들었습니다.



저는 어떤 음식이던 면을 넣어먹는 걸 정말 좋아합니다.


밥보다 면을 더 좋아 할 정도며 월남쌈을 먹을 때 라이스 페이퍼를 푹 익혀서 면으로 먹을 정도입니다.


그래서 부평 곱도리식당에서 곱도리탕에 우동면을 추가했는데 면발에 양념이 촉촉하게 잘 배어있어서


먹는 내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곱도리탕의 핵심 재료인 소 대창입니다.


의사들은 절대 안 먹는 재료라고 하지만 어쩌겠어요.. 이렇게나 맛있는걸..


처음에 한 입 씹으면 매콤한 양념의 맛이 느껴지고 계속 씹다보면 고소한 기름이 입 안에 가득 퍼집니다.


더 설명할게 뭐가 있겠어요. 대창은 사랑입니다.



부평 곱도리식당에서 한 가지 꿀팁을 드리자면


밝은 색 옷을 입고가실 경우엔 정말 많이 조심하셔야 해요.


처음 음식이 나올 때 부터 다 먹는 순간까지 주위에 엄청나게 국물이 튑니다.


앞치마는 필수로 하셔야하고 소매를 걷는것도 무조건 필수입니다.


위 사진도 초반부분에 찍은건데 후반부는 훨씬 더 많이 튀었어요.. ㅎㅎ



곱도리탕에는 대창만 있는게 아니죠.


닭고기도 푸짐하게 꽤 들어가있습니다. 다만 닭의 사이즈가 작은편이라 살코기가 많지는 않지만


둘이서 먹기에 충분한 양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감자도 적당히 들어가있어서 골라먹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한국인 하면 밥! 밥 하면 한국인!


우리나라에선 밥이 디저트라고 불릴만큼 어떤 음식을 먹어도 밥으로 마무리하죠?


떡볶이를 먹고 볶음밥, 고기를 먹어도 볶음밥, 주꾸미를 먹어도 볶음밥


곱도리탕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볶음밥 (2,000원)을 주문했습니다.


공기밥 한 공기에 신김치와 김, 참기름이 양념된 밥을 남은 곱도리탕의 국물을 조금 덜어내고 볶아줍니다.


맛이 없을수가 없는 조합입니다. 김치가 적당히 시어서 맛이 더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대창덮밥도 꼭 같이 먹어봤으면 좋겠네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728x9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부평구 부평동 193-14 | 두끼떡볶이 부평역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8